'2022/01/07'에 해당되는 글 1건

글 찾기 ( 아래 목록 크릭 또는 왼쪽 분류목록 클릭)

외통궤적 외통인생 외통넋두리 외통프리즘 외통묵상 외통나들이 외통논어
외통인생론노트 외통역인생론 시두례 글두레 고사성어 탈무드 질병과 건강
생로병사비밀 회화그림 사진그래픽 조각조형 음악소리 자연경관 자연현상
영상종합 마술요술 연예체육 사적跡蹟迹 일반자료 생활 컴퓨터

다산 정약용 자식에게 남긴 유산

내가 벼슬하여 너희들에게 물려줄 밭뙈기 정도도 장만하지 못했으니 오직 정신적인 부적 두 자字를 마음에 지녀 잘 살고 가난을 벗어날 수 있도록 이제 너희에게 물려주겠다.

너희들은 너무 야박하다 하지 마라. 한 글자는 근(勤)이고 한 글자는 검(儉)이다. 이 두 글자는 좋은 밭이나 기름진 땅보다도 나은 것이니 일생 (동안) 써도 다 닳지 않을 것이다.

부지런함이란 무얼 뜻하겠는가!?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지 말며 아침때 할 일을 저녁때로 미루지 말며 맑은 날에 해야 할 일을 비 오는 날까지 끌지 말도록 하고 비 오는 날 해야 할 일을 맑은 날까지 끌지 말아야 한다.

검(儉)이란 무엇일까?!

의복이란 몸을 가리기만 하면 되는 것인데 고운 비단으로 된 옷이야 조금이라도 해지면 세상에서 볼품없는 것이 되어버리지만 텁텁하고 값싼 옷감으로 된 옷은 약간 해진다 해도 볼품이 없어지지 않는다. 한 벌의 옷을 만들 때 앞으로 계속 오래 입을 수 있을지 없을지를 생각해서 만들어야 하며 곱고 아름답게만 만들어 빨리 해지게 해서는 안 된다.

음식이란 목숨만 이어가면 되는 것이다. 아무리 맛있는 고기나 생선이라도 입안으로 들어가면 더러운 물건이 되어버린 삼키기도 전에 벌써 사람들은 싫어한다.

인간이 이 세상에서 귀하다고 하는 것은 정성 때문이니 전혀 속임이 있어서는 안 된다. 단 한 가지 속일 수 있는 일이 있다면 그건 자기 입과 입술이다. 아무리 맛없는 음식도 맛있게 생각하며 입과 입술을 속여서 잠깐(동안)만 지내고 보면 배고픔은 가셔서 주림을 면할 수 있을 것이니 이러해야만 가난을 이기는 방법이 된다. 어떤 음식을 먹을 때마다 이러한 생각을 지니고 있어야 하며 맛있고 기름진 음식만을 먹으려고 애써서는 결국 변소에 가서 대변보는 일에 힘을 쓸 뿐이다.

이러한 생각은 당장에 어려운 생활 처지를 극복하는 방편만이 아니라 귀하고 부유하고 복이 많은 사람이나 선비들이 집안을 다스리고 몸을 유지해가는 방법도 된다. /옮긴 글









'일반자료' 카테고리의 다른 글

老年의 自己 貌襲들 돌아보기  (0) 2022.01.09
밑불이 되어주는 사람들  (0) 2022.01.08
다산 정약용 자식에게 남긴 유산  (0) 2022.01.07
깊이 생각해 봅시다  (0) 2022.01.06
건강 요소  (0) 2022.01.05
명의들의 건강 지혜  (0) 2022.01.04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