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찾기( 아래 목록 크릭 또는 왼쪽 분류목록 클릭)

외통궤적 외통인생 외통넋두리 외통프리즘 외통묵상 외통나들이 외통논어
외통인생론노트 외통역인생론 시두례 글두레 고사성어 탈무드 질병과 건강
생로병사비밀 회화그림 사진그래픽 조각조형 음악소리 자연경관 자연현상
영상종합 마술요술 연예체육 사적跡蹟迹 일반자료 생활 컴퓨터

첨단심경尖端心境


‘신앙을 갖고 이에 열중하는 이는 비교적 수명이 길다는 통계’가 있다는 내 말끝에 그는 ‘너만 오래 살고 나는 일찍 죽으란 말이냐?’며 지동치듯 부르짖는다. 평소와 생판 다르게 정색하여 노려본다. 마주 달려오는 열차 같다. 그 외길에서 나는 비킬 수가 없었다. 그대로 물거품처럼 사라지는 내 속내다.

믿음에 관하여 누구도 이처럼 반골反骨일 수가 없다. 두껍게 깔린 그 무엇인가의 갈등, 앙금이 내 말에 흔들려서 맑고 맑은 자기 껍질을 뚫고 터져 나오는 울부짖음 같다.

같은 문제에 부닥치는 많은 이가 내면의 저항과 비웃음을 미소로 둘러싼 외모로 포장해 비껴가건만 그는 咆哮하듯 토하며 막 부닥친다. 그는 내면에 스미는 믿음이 남모르는 그 어떤 계기에서 얻은 일시적 거부감으로 벽을 치고 덧붙여 철옹성 안에 자기를 가두고 지키려 했을 것이다.

이 껍질을 두드려 自覺의 부림으로, 스스로 밖에 귀를 기울이도록 권하고 싶은 충동에서 벗어나지 못한 내 심기가 그 벽을 밖에서 두드려, 마침내 불을 지른 꼴이 되었다. 이에 대한 그의 거부 의사였다.

그는 언젠가는 믿음의 길에 들어설 것이다. 확신한다. 비껴가지 않고 대척(對蹠)의 길목을 밟아 부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다면 그저 씽긋이 웃거나 수긍하는 척, 시늉이라도 했을 것이다. 이런 이는 믿음과는 담을 쌓고 사는 이일 것이 틀림없으니 그렇다.

일의 발단은 그도 나도 부위는 다르지만 같은 병명, 암과 겨루는 동병상련의 내 심사가 가시지 않았던 그때였지만 이제 그는 먼저 갔다. 모름지기 마지막 즈음엔 그가 가야 할 곳, 그를 이승에 보내신 이에게 혼신으로 의탁했을 것이다. 그리고 평안했을 것이다. 나는 그렇게 믿는다.

아직도 잊히지 않는 그를 위해 기도하며 나날을 이어간다.

 

9324.211110 / 외통徐商閏印  




'외통프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과 죽음  (0) 2022.01.08
첨단심경尖端心境  (0) 2021.11.09
허튼소리  (0) 2021.09.09
없는가?  (0) 2020.06.11
백치변白痴辨  (0) 2019.12.30
행복율怪說  (0) 2019.09.02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