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도 할머니

외통프리즘 2019. 8. 31. 12:23
 

글 찾기( 아래 목록 크릭 또는 왼쪽 분류목록 클릭)

외통궤적 외통인생 외통넋두리 외통프리즘 외통묵상 외통나들이 외통논어
외통인생론노트 외통역인생론 시두례 글두레 고사성어 탈무드 질병과 건강
생로병사비밀 회화그림 사진그래픽 조각조형 음악소리 자연경관 자연현상
영상종합 마술요술 연예체육 사적跡蹟迹 일반자료 생활 컴퓨터
 

창도 할머니

9283.010331 창도할머니

지나버린 일과 앞으로 닥칠 일을 함께 꿰뚫어 알고 산다면 이토록 사회가 혼란스럽고 도처가 피로 얼룩지지는 않을 것이다. 왜냐 하면 세상 끝과 시작이 한 줄로 꿴 프로그램처럼 엮어질 테니까 사람은 자기자리를 미리 알아차리고 그 자리 밖으로는 벗어나지 않으려고 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것은 고뇌와 형별과 죽음이 함께 시차별로 보이고, 웃음이 넘치는 즐거움이 상응하게 자기 앞에 기다리고 있으니 먼저 쟁취하려 해도 부질없음을 내다보게 되어 무모한 소모전을 할 까닭이 없어지기 때문이리라.

이런 갖가지 일어날 일들을 내다보면서 왜 어리석은 짓을 하겠는가. 생각해보면 불확실한 미래를 내 힘으로 헤쳐 나가면서 남을 밀쳐서 떨어뜨리고서야 가능한 일을, 그것도 반대로 자기가 밀려 떨어질지도 모르면서 도전하는 것이니 앞날을 알고 과거를 안다는 것은 그야말로 인류가 해결해야할 가장 큰 과제일 것 같다.

헌데 미래의 이것을 풀 수는 없다고 치고, 지나간 것은 우리의 앞날을 점치게 하는 시금석역할도 될 것인즉 우리가 우리 안에 갖고 있는 모든 것을 통 털어서, 지금까지의 기억이라는 것을 좀 더 정확히 길게, 육신으로만 이어갈 것이 아니라 같은 맥락으로 정신도 함께 이어서 후손에게 내려준다면 앞날의 짐작도 가능하고 또 삐뚤어짐 없이 고르게 펴서 생활할 것이란 생각을 해본다.

이는 생물학적으로, 과거의 모든 행적이 우리의 육체 안에 담겨서 대를 잇듯이 정신도 대를 이어서 물린다면 우리는 얼마든지 바르게 살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그것은 과거가 교훈으로 받아드려져서 앞을 가늠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 부분은 세대를 겹쳐서 사는 구시대에는 그런 대로 글로, 말로, 행동으로, 남의 거증(擧證)으로 알 수 있을지는 몰라도 지금처럼 핵가족화 한 시대라든가 어떤 연유로 해서 알 수 없는 경우에는 그들의 능력으로는 자기를, 자기를 있게 한 계보의 하나하나를 알 수 없을 것이다. 이런 점은 인간의 본성인 듯 먼 나라에 입양된 고아들이 저주스런 자기의 부모를 잦아 헤매는데서 더욱 절실해지고 절박한 현실인데도 별다른 방도가 없다.

이것은 바로 우리가 이해해야하는 근본적 문제를 제시한다. 육신은 물려주어도 영혼 즉 얼은 육신과 별개로써 다른 영역에 속하기 때문임을 알 수 있다. 만약 육신을 물려주듯이 정신도 물려준다면 개체로서의 인간은 이미 말살된 것이니 이는 창조의 본질을 모독하는, 가설일지라도 입에 담을 수 없는, 중대한 범죄적인 발상이다. 다만 사람은 지나간 것과 앞으로의 것을 영감으로만 알 수 있으니 이 영감이 각기 부여받은 능력에 따라 조금씩 다르고 자유롭기에  인간으로써의 가능성을 조금은 엿보게 하는 대목이다.

 

뵈었는지 뵙지 못해서 기억에 없는 것인지, 할머니의 여형제 한 분이 창도에 살고 계신다는 얘기를 어릴 때 들은 적이 있는데 이모할머니에 대해서 아는 것이 아무것도 없어서 이런 괴상한 생각을 해보았다.

자기가 한평생 겪고 생각했던 것은 모조리 손톱만 한 주머니에 담아서 귀 볼 같은 안전한곳에 저장했다가 이 것을 후손에게 물려주고 차세대는 여기에 자기의 한평생을 덧붙여서 차세대에 물려준다면, 이런 때 창도 이모할머니를 눈감고 끄집어내어서 훑어 뵙고, 다시 닫아놓는다면 얼마나 좋을 까하는 엉뚱한 생각을 해보았다.

생각만으로도 죄를 지었다.

내 기억의 한계를 야속하게 여기면서, 차라리 창도할머니의 존재여부기억조차도 없었더라면. 그 기억인들 왜 남아서 나를 애달프게 하는지 모르겠다./외통-

'외통프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치변白痴辨  (0) 2019.12.30
행복율怪說  (0) 2019.09.02
창도 할머니  (0) 2019.08.31
의술  (0) 2019.08.29
  (0) 2019.08.25
동물과 예술  (0) 2019.08.23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