낱알의 깨침

외통넋두리 2022. 1. 19. 10:11

글 찾기( 아래 목록 크릭 또는 왼쪽 분류목록 클릭)

외통궤적 외통인생 외통넋두리 외통프리즘 외통묵상 외통나들이 외통논어
외통인생론노트 외통역인생론 시두례 글두레 고사성어 탈무드 질병과 건강
생로병사비밀 회화그림 사진그래픽 조각조형 음악소리 자연경관 자연현상
영상종합 마술요술 연예체육 사적跡蹟迹 일반자료 생활 컴퓨터

낱알의 깨침


형제는 모두 줄에 매달려서,
언제 어디로 가는지 모른다.

묻힐 수 있고 먹힐 수 있어,
걷히면 멸하고 묻히면 산다.

어찌 묻히기 마다하겠는가?
아무튼 끝내 먹이가 된단다.

우리가 저들 생명 이어주니,
서로손 놓고 즐겨 떠나가자.

 

9263.220119 / 외통徐商閏印  




'외통넋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잊힌봄2  (0) 2022.01.21
진가眞價  (0) 2022.01.20
낱알의 깨침  (0) 2022.01.19
세월에 익는 나이  (0) 2022.01.18
서울 사는 시골뜨기  (0) 2022.01.17
숲 속 도태 목  (0) 2022.01.16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