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찾기( 아래 목록 크릭 또는 왼쪽 분류목록 클릭)

외통궤적 외통인생 외통넋두리 외통프리즘 외통묵상 외통나들이 외통논어
외통인생론노트 외통역인생론 시두례 글두레 고사성어 탈무드 질병과 건강
생로병사비밀 회화그림 사진그래픽 조각조형 음악소리 자연경관 자연현상
영상종합 마술요술 연예체육 사적跡蹟迹 일반자료 생활 컴퓨터

세월에 익는 나이


손에 먹을 것 들고 신나게 즐겼는데,
철들어 모두를 견주어보니 다르더라.

여름 양말 신은 친구 이상해 보였고,
우리 것과 남의 것이 달라 속상했다.

지붕이 볏짚이고 문풍지 나발 불 때,
친구네 유리문이 기죽여도 참아냈다.

오늘에 세상만사 바람처럼 지워내니,
견주면 불행하고 의연하면 행복하다.

 

9262.220118/ 외통徐商閏印  




'외통넋두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가眞價  (0) 2022.01.20
낱알의 깨침  (0) 2022.01.19
세월에 익는 나이  (0) 2022.01.18
서울 사는 시골뜨기  (0) 2022.01.17
숲 속 도태 목  (0) 2022.01.16
들꽃의 소리  (0) 2022.01.14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