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찾기 ( 아래 목록 크릭 또는 왼쪽 분류목록 클릭)

외통궤적 외통인생 외통넋두리 외통프리즘 외통묵상 외통나들이 외통논어
외통인생론노트 외통역인생론 시두례 글두레 고사성어 탈무드 질병과 건강
생로병사비밀 회화그림 사진그래픽 조각조형 음악소리 자연경관 자연현상
영상종합 마술요술 연예체육 사적跡蹟迹 일반자료 생활 컴퓨터

에이브러햄 링컨 이야기

미국 역대 대통령 중에 가장 위대한 인물로 추앙받고 있는 에이브러햄 링컨(1809~1865)은 미국의 남북 전쟁이 한창일 때 종종 부상한 병사들이 입원해 있는 병원을 방문했습니다.

한 번은 의사들이 심한 상처를 입고 거의 죽음 직전에 한 젊은 병사들에게 링컨을 안내했습니다. 링컨은 병사의 침상 곁으로 다가가서 물었습니다. 내가 당신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뭐 없겠소? 그 병사는 링컨을 알아보지 못하는 게 분명했습니다. 그는 간신히 이렇게 속삭였습니다. 저의 어머니께 편지 한 통만 써 주시겠어요?

펜과 종이가 준비되었습니다. 대통령은 정성스럽게 젊은이가 말하는 내용을 적어 내려갔습니다.

”보고 싶은 어머니 저는 저의 의무를 다하던 중에 심한 부상을 했습니다. 아무래도 회복되지 못할 것 같군요. 제가 먼저 떠나더라도 저 때문에 너무 슬퍼하지 마세요. 존과 메리에게도 저 대신 입을 맞춰 주시고요. 하나님께서 어머니와 아버지를 축복해 주시기를 빌겠어요.“

병사는 기력이 없어서 더는 얘기를 계속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링컨은 젊은이 대신 편지 뒷부분에 서명하고 이렇게 덧붙였습니다

”당신의 아들을 위해 에이브러햄 링컨이 이 편지를 대필했습니다. “

젊은 병사는 그 편지를 자기에게 좀 보여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는 마침내 편지를 대신 써 준 사람이 누구인가를 알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병사가 물었습니다.

”당신이! 정말로 대통령이신가요?“

링컨이 조용히 대답했습니다

”그렇소. 내가 대통령이오.“

그런 다음 링컨은 자신이 할 수 있는 다른 일이 없는가를 그에게 물었습니다.

병사가 말했습니다.

”제 손을 잡아 주시겠습니까? 그렇게 하면 편안히 떠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

조용한 실내에서 키가 크고 수척한 링컨 대통령은 청년의 손을 잡고 그가 숨을 거둘 때까지 그에게 따뜻한 용기의 말들을 나지막이 들려주었습니다.

이 일화는 더 베스트 오브 비츠 앤 피이시즈에 소개된 내용으로 보는 이로 하여금 마음의 따뜻함과 편안함을 가져다주는 동시에 훈훈함을 느끼게 하고 있습니다. 한 나라의 대통령이 국가를 위해 싸우다가 부상한 병사들이 입원한 병원을 자주 방문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지만 거기다가 대통령이 직접 환자와 더불어 이야기를 나누면서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가를 찾아서 도와주며 편안히 세상을 떠날 수 있도록 최후의 순간까지 손을 잡고 따뜻한 위로의 말을 건네주는 인간적인 모습은 정말 훌륭한 일이며 부럽기까지 합니다.

지도자의 인간적인 훌륭함에 존경심을 갖게 합니다. 링컨 대통령의 훌륭함을 가슴 깊이 다시 한번 깨우치게 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 좋은 글-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