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지타령

글 두레 2011. 11. 28. 12:52

글 찾기( 아래 목록 크릭 또는 왼쪽 분류목록 클릭)

외통궤적 외통인생 외통넋두리 외통프리즘 외통묵상 외통나들이 외통논어
외통인생론노트 외통역인생론 시두례 글두레 고사성어 탈무드 질병과 건강
생로병사비밀 회화그림 사진그래픽 조각조형 음악소리 자연경관 자연현상
영상종합 마술요술 연예체육 사적跡蹟迹 일반자료 생활 컴퓨터

거지타령

네가 왕과 동행할 때

마음이 흔들리지 않으며,

거지와 같이 있을 때

그를 업신여기지 않으면, 너는 인격자다.

/키케로

거지의 사랑을 받게 된 사람이야말로 군주중의 군주이다.

/칼릴 지브란

나는 임금이 되어 내 돈을 거지처럼 쓰기보다는

차라리 거지가 되어 내 마지막 1달러를 임금처럼 써보련다.

/잉거슬

개나 고양이에게

먹을 것을 주는 것처럼 꾸짖으면서 준다면

길가는 사람이라도 받기를 꺼릴 것이다.

발로 차는 것처럼 준다면 거지일지라도 좋아하지 않을 것이다.

진심으로 베푸는 것이 아니라면 아무 은혜라 할 수 없는 것이다.

/맹자

Beggars can never be bankrupt.

거지는 파산의 염려가 없다.

거지는 선택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다.

/

한 지혜로운 스승의 집에

제자가 인사차 찾아왔다.

이 스승의 집에는 진귀한 골동품이 많았는데

진열장에는 지난번에 왔을 때

보이지 않던 작은 주발이 하나 놓여 있었다.

빛나는 그 주발에

관심이 쏠린 제자가 스승에게 물었다.

“스승님,

이 주발을 어디서 구하셨습니까?”

그러자

스승은 무관심하게 대답했다.

“응, 그건 밥을 구걸하다

얼마 전에 굶어 죽은 한 거지의 밥통이라네.”

제자는 스승의 대답에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듯이 다시 질문했다.

“스승님,

이 주발의 주인이 거지였다는 건 믿을 수 없어요.

이렇게

값진 골동품을 가진 사람이

거지일 리가 없잖아요?

진실을 말씀해 주세요.”

“그게 진실이야.

그건 분명 거지의 밥통이었어.”

제자는

더욱 궁금증이 많아졌다.

“그렇다면

그 거지는 왜 이 주발을 팔지 않은 거죠?

이 주발을 팔면 엄청난 돈을 받을 수 있었을 텐데요.”

“글쎄,

그건 간단하면서도 아주 어려운 문제지.”

“어려운 문제라뇨?”

“그건 가치에 관한 문제야.

자신의 가치를 잘 알지 못하고

눈앞에 보이는 것에만 급급하기 쉬운 현실을 말하는 것이지.”

그제야 제자는

스승의 말뜻을 알아들었다는 듯 고개를 끄덕였다.

“그 거지는 너무 배가 고팠지만자신에게 얼마나 값진

물건이 있는지를 알지 못했군요.바보처럼 말예요.”

“그래, 맞아.

그 바보는 바로 골동품 보는

날카로운 눈을 가저야 하는것을 모르고

관심도 없는 숫자에만 매달려 있는 자네일 수도 있지.”

풍년거지.

풍년에도 빌어먹어야 할 처지인데 얼마나 가슴 아픈 일인가 ?

즉 남들은 다 잘 사는데도

저 혼자 힘들고 어렵게 사는 것을 두고 이르는 말.

/

부잣집 외상보다 거지 몇 돈이 좋다.

아무리 든든한 부잣집 사람의 외상보다는

지금 받을 수 있는 돈이 낫다는 뜻.

/

묵은 거지보다 햇거지가 더 어렵다.

어떤 일이든 경험이 많아 듬직하고

인내성 있는 사람보다

그 일을 처음 대하는 자를 상대하기 더 어렵다는 말.

/

든거지 난 부자.

집안 살림은 거지와 같지만,

겉으로는 부자인 체하여 보이는 사람.

/

사람을 겉만 보고

판단해서는 안 된다.

/

거지 옷 해 입힌 셈이다.

거지에게 옷을 해주면 얼마나 좋은 일을 한 것인가 ?

그러나, 거지에게서 어찌 그 갚음을 받을 수 있겠는가?

무릇 그 갚음을 바랄 처지가 못 되는 사람에게 은혜를 베풀 때 쓰는 말.

/

거지도 부지런해야 더운밥을 얻어먹는다.

사람은 언제나 부지런해야만 복 받고 살 수 있다는 뜻.

/

거지끼리 동냥 바가지 깬다.

서로 도와주고 동정해야 할 사람들이 서로 다투고 해친다는 말.

/

거지가 말 얻었다.

자기 분에 넘치게 영달하였을 대 쓰는 말.

/

거지가 도승지를 불쌍하다고 한다.

제 불쌍한 처지는 생각하지 않고

도리어 자기보다 나은 사람을 중뿔나게 동정할 때 쓰는 말.

/


'글 두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부님과 과부 이야기  (3) 2011.11.29
고칠 수 없는 무서운 병  (0) 2011.11.29
거지타령  (0) 2011.11.28
한 통에 4 달러  (1) 2011.11.28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0) 2011.11.27
우리는 지금을 살고 있다  (0) 2011.11.26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