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7'에 해당되는 글 1건

글 찾기 ( 아래 목록 크릭 또는 왼쪽 분류목록 클릭)

외통궤적 외통인생 외통넋두리 외통프리즘 외통묵상 외통나들이 외통논어
외통인생론노트 외통역인생론 시두례 글두레 고사성어 탈무드 질병과 건강
생로병사비밀 회화그림 사진그래픽 조각조형 음악소리 자연경관 자연현상
영상종합 마술요술 연예체육 사적跡蹟迹 일반자료 생활 컴퓨터

비워가며 닦는 마음

모름지기 살아간다는 것은 가득 채워져 더 들어갈 수 없는 상태가 아니라 비워가며 닦는 마음이다. 비워 내지도 않고 담으려 하는 욕심, 내 안엔 그 욕심이 너무 많아 이리 고생이다.

언제면 내 가슴 속에 이웃에게 열어 보여도 부끄럽지 않은 수수한 마음이 들어와 앉아 둥지를 틀고 바싹 마른 참깨를 거꾸로 들고 털 때 소소소 쏟아지는 그런 소리 같은 가벼움이 자릴 잡아 평화로울까.

늘 내 강물엔 파문이 일고 눈(자국)엔 물 끼 어린 축축함으로 풀잎에 빗물 떨어지듯 초라하니 그 위에 바스러지는 가녀린 상념은 지줄대는 산새의 목청으로도 어루만지고 달래주질 못하니 한입 (배) 베어 먹었을 때 소리 맑고 단맛 깊은 한겨울 무, 그 아삭거림 같은 맑음이 너무도 그립다.

한 맺히게 울어대는 뻐꾸기 목청처럼, 맺힌 피 토해내는 내 언어들은 죽은 어미의 젖꼭지를 물고 빨아내는 철없는 어린 것의 울음을 닮았다.

볼 수 있는 것과 볼 수 없는 것이 곧 나다. 육체 속에 영혼 속에 수줍은 듯 숨어 있는 것도 역시 나다.

나를 다스리는 주인도 나를 구박하는 하인도 변함없는 나다.

심금을 울리는 하나의 목소리, 하나의 외침, 그것도 역시 나다.

나를 채찍질하는 것도 나요, 나를 헹구어 주는 것도 나다. /옮긴 글-



'일반자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이 풍요로운 사람  (0) 2022.08.09
두 마리의 늑대  (0) 2022.08.08
마음을 다스리는 32가지 방법  (0) 2022.08.06
영원히 살 수 있는 4가지 방법  (0) 2022.08.05
사랑의 명심보감  (0) 2022.08.04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