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행

외통프리즘 2008. 6. 20. 12:53

글 찾기( 아래 목록 크릭 또는 왼쪽 분류목록 클릭)

외통궤적 외통인생 외통넋두리 외통프리즘 외통묵상 외통나들이 외통논어
외통인생론노트 외통역인생론 시두례 글두레 고사성어 탈무드 질병과 건강
생로병사비밀 회화그림 사진그래픽 조각조형 음악소리 자연경관 자연현상
영상종합 마술요술 연예체육 사적跡蹟迹 일반자료 생활 컴퓨터


1598.010129 남행 1


세상사 모두가 선점하고 향유하는 쪽에서 보는 시각에서 만들어지는 것인데도 후세의 사람들은 어느 곳이건 어느 때건 가리지 않고 거부감 없이 받아들인다.


하기야 갓 태어난 아기는 그 부모가 지은 이름이 그 애의 이름이고 새로 발견된 사물은 처음 이름 지은 이가 부른 대로일 터이니 탓할 일은 못되나 생각해보면 어처구니없는 것도 많다.


동식물의 이름이나 사람의 이름은 그렇다치지만 우리가 함께 살아가는 이 지구촌 만해도 그렇다. 두말할 것 없이 동은 해 뜨는 곳이라고 했다.


하지만 경도의 시점은 동이 아니라 서쪽이다. 영국 런던이다. 모순덩어리다. 당연히 현재의 180도 위치가 0도이라야만 해 뜨는 동쪽인줄, 생각과 느낌과 이치가 맞아떨어지는 것이다.


더 씹어서 맛을 보자면 해가 뜨는 동쪽을 0도로 하여서 서쪽으로 점점 넘어가서 180도가 아니라 360도가 돼서 일부변경이 돼야 할 터인데, 이게 아니다. 지금대로라면 동경도 동쪽이 있고 서경도 동쪽이 있는 꼴이다. 그것도 숫자를 거꾸로 붙여서 만든 경도로 말이다.

 

우리가 부르는 남(南)은 남이 아니라 중(中)이다. 이것도 북반부에서 일어난 문화의 소산일 테고, 지금은 따뜻한 남쪽으로 가려면 남쪽이 아니라 중 쪽으로 가야 만 한다.


남쪽으로 가면 갈수록 오히려 춥기 때문이다. ‘따뜻한 남쪽나라…’, ‘남쪽나라 십자성…’, 이 또한 북 반구에서 사는 사람의 독선적 시구(詩句)다.


남반구 사람은 ‘따뜻한 북쪽나라…, 해야 정서에 맞을 터인데 이런 가사가 북반구에서 과연 먹혀들겠는지 모르겠다. 또 있다. '따뜻한 남쪽'은 주거 개념이겠지만 남쪽은  더운 곳인 데 실제 남극은 춥다. 이렇게 보아 남 북의 이름은 북극 성을 기준하여 천문적인 개념인 남북이 주거 개념의 남북과 혼합하여 알송달송하게 만들어졋으니 이렇게 뇐다.  


씨도 안 먹힐 소리를 하는 것은 우리 마음의 고향이 남쪽의 따스한 훈기가 그리워서 끊임없이 남으로 향하기 때문이다.


이는 인류본연의 원초적 소질이 담겨있다고 보아서 마땅하다. 또한 지난 반세기 전에 기회만 주어지면 남쪽으로 잠행하던 고향 친지들의 고향 노래를 대신 읊고 싶기 때문이다. 그때의 남쪽 땅 한국은 ‘이남’, 즉 38도이남의 준 말이다. '이남'은 무엇이든 간섭하지 않고 개인의 재산과 자유가 보장되는 천국이란 것이다.


수군거리느니 '이남'이야기고 '이남'으로 넘어 가는 사람만이 인간구실을 하는 것같이 '이남' 행으로 모두가 들떠 있었다. 마치 미국의 서부 개척시대의 서행 물결을 보는 듯하다. 그러나 낮엔 아무 일 없이 평온하고 '이북'을 다스리는 당의 기치만 마을 곳곳을 누비고 있었다.


야행성 남행(南行)인은 되도록 남몰래, 되도록 빨리, 되도록 많은 가족이 38선 넘기를 꾀한다.  그래서 보이지 않는 이는 모두가 '이남'엘 간 것 같고, 남아있는 우리는 점점 외로워지는 것 같았다.


이 마음은 나의 친구들을 겨냥해서 울어나는 나의 고독감이다. 외떨어지고 따돌리기라도 된 듯이 허전했다.


우리 집의 형편은 미동도 해서는 안 될 집, 누대(累代)를 이은 뿌리박은 집안의 종손이니 선영(先塋)을 팽개치고 남부여대(男負女戴) 할 수 없어서, 눈도 깜박이지 않고 온 식구가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우리가 집을 뜨기에는 너무 무겁고 뿌리깊이 박혀있었다. 나는 우여곡절 끝에 남행의 기화로 이날까지 숨은 쉬고 살았지만 뜻을 펴고 살지는 못한, 되새김을 하는 마당에 이미 내 선망의 대상이었던 그들, 선각자(?)들은 더러는 유명을 달리했고 아직 생사를 모르는 친구들은 불러도 대답이 없다. 하루 속히 찾고픈 마음만 간절할 뿐 운신하지 못한다.


아직은 내 기백이 살아있어서 그들을 맞이하여 그때 나의 외로웠던 심경을 토로하며 지난 이야기로 몇 밤을 샌들 끄덕도 하지 않을 것 같건만 이들의 생사는 묘연하고, 내 백색의 머리는 오히려 검은머리 뿌리가 촘촘하다.


남행이라 했으니 이들을 남극점까지 가야 찾으려나보다. 아무려나 그쪽이 남쪽이니까.


영국 사람들이 지구를 도막내어 부르는 이름과 미국사람들이 서부를 개척하면서 붙인 이름과 내가 철들면서 부르며 이름붙인 '이남'이 동질의 것이라서 나도 한 말을 주어 담을 수밖에 없다. /외통-

'외통프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열  (0) 2008.06.21
다리  (0) 2008.06.20
남행  (0) 2008.06.20
춘향전  (0) 2008.06.19
우물  (0) 2008.06.19
생고무  (0) 2008.06.18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