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찾기( 아래 목록 크릭 또는 왼쪽 분류목록 클릭)

외통궤적 외통인생 외통넋두리 외통프리즘 외통묵상 외통나들이 외통논어
외통인생론노트 외통역인생론 시두례 글두레 고사성어 탈무드 질병과 건강
생로병사비밀 회화그림 사진그래픽 조각조형 음악소리 자연경관 자연현상
영상종합 마술요술 연예체육 사적跡蹟迹 일반자료 생활 컴퓨터

 

1621.001211 소사(고쓰까이)


자욱한 먼지를 일으키는 시골학교의 쉬는 시간의 운동장 정경은 그 시대의 희망을 상징하는 표징이요 용소(龍沼)의 일렁임이다.


우리가 자라든 그때에도 학교는 살아 숨 쉬는 우리 모두의 즐거움이고 희망의 터전이었다.


나지막한 목조건물의 유리가 달린 미닫이 출입문응 열리고 있다. 애티 나는 젊은이가 넓은 교정을 향해 서서 왼쪽 구석에서 오른쪽 구석까지 단숨에 훑어보고 드리운 종 끈을 잡는다.

 

왼손엔 한 권의 책이 쥐어졌고 오른손으로 잡은 종 줄은 왼 쪽으로 비스듬히 팽팽히 당겨지면서 종 머리가 흔들렸다.


시작종은 되도록 세차게 친다. 땡 땡 땡 땡 네 개가 연달아 울리고 한자리를 쉬고 또 네 자리를 연달아 치면서 반복된다.


썰물처럼 밀려간 학생들, 뛰놀던 마당에 남은 것은 아무것도 없다. 종 끈만 미동할 뿐이다. 온 세상이 일시에 정지된 듯이, 운동장은 텅 비어있다. '면소'를 뒤덮은 무성한 플라타너스 나무 위에서 짹짹이는 참새소리만이 뿌연 먼지를 가라앉히며 퍼져나간다.


창문으로 비치는 교무실도 텅 비어있다. 그는 컵이 담긴 쟁반을 들고 한 구석에서 넓은 교무실의 다른 구석으로 가로지른다.


'소사' 하나만 남은 교무실은 여전히 적막에 가깝다. 그는 양손으로 들었던 쟁반을 탁자 위에 올려놓고 의자에 앉아서 책을 읽기 시작한다. 도대체 무슨 책을 읽을까. 그는 이 고장에서 나고 이 학교를 졸업했음에도 상급학교에 진학할 수 없는 여러 가지 사정으로, 학교를 못 잊어서, 학교에서 무엇인가를 얻어 보려고, 눌러앉은 아이였다.


보통의 아이들은 집에서 농사를 돕거나 공장으로 갔을 텐데 이렇게 눌러앉아서 무엇을 바라는지 아는 이는 오직 그의 부모뿐이다. 그 무렵 상급학교에 진학하지 못하는 시골의 영세민은 그 고장의 몇 안 되는 기관의 '소사(給仕)'로 있으면서 책을 구해 보며 눈을 뜨고 귀를 열어 그들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 발판을 딛고 도약하는 것이 그래도 기회를 타고 운을 연 사람들의 발걸음이다.


'소사', 머슴이나 다름없는 일인데도 글을 바라보고 머리를 쓰는 일이라는, 그들 숙원의 대망을 이런 방법으로 이룩하려든다. 이제까지 바라볼 수 없던 길을 찾기라도 한 듯 눈을 크게 뜨고 묵묵히 순종하는 것이다. 그 이름이, 그 대명사가 무슨 이유로 그의 진짜이름을 훼손할 수 있을 것인가. 그렇게 해서 그는 장래의 소망을 이루고, 다시 이 교무실을 찾을 꿈을 오늘도 꾸고 내일도 꿀 것이다.


'소사'여 힘을 내시라, 그리고 분발하시라, 그러면 기어이 그대가 안고 있는 가슴속 빈 그릇이 채워지리라.  오직 땅만 바라보고 살아온 그의 조상들이 이렇게 해서라도 그들의 한을 풀어야 하는 것이기에 기운이 서리고 맺혀서 그의 오늘을 지탱하는 것이다.


그분은 먼 촌 일가할아버지뻘이시다. /외통-

'외통프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필2  (0) 2008.06.25
교육  (0) 2008.06.24
소사(고쓰까이)  (0) 2008.06.23
세발자전거  (0) 2008.06.23
술래잡기  (0) 2008.06.23
평양친구  (0) 2008.06.22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