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체

외통프리즘 2008. 6. 30. 22:39

글 찾기( 아래 목록 크릭 또는 왼쪽 분류목록 클릭)

외통궤적 외통인생 외통넋두리 외통프리즘 외통묵상 외통나들이 외통논어
외통인생론노트 외통역인생론 시두례 글두레 고사성어 탈무드 질병과 건강
생로병사비밀 회화그림 사진그래픽 조각조형 음악소리 자연경관 자연현상
영상종합 마술요술 연예체육 사적跡蹟迹 일반자료 생활 컴퓨터


1765.010107 글씨체


외부로 나타나는 모든 것은 내부의 표징이듯이 우리가 쓰는 글도 그 사람의 성정을 잘 나타낸다고 보아서 흔하게 필적이라고 불려지면서 마치 발자국으로 그 사람의 키라도 재듯이 이러쿵저러쿵 한다.


어깨를 낮추어 쓰는 이가 있는가하면 어깨를 높여가며 쓰는 이가 있다. 어깨를 낮추는 이의 글씨를 모아보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비스듬히 빗 그어지고 어깨를 높여가며 쓰는 글을 모아놓고 보면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비스듬히 빗 그어져서 쏠려진다.


이런 것이 사람의 성정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알아보면 퍽 재미가 있을 것 같은데 과문으로 알지 못한다. 대체로 크게 쓰고 작게 쓰는 차는 성격 탓으로 보고 싶다. 물론 같은 시력을 전제로 가능한 것이다.  속이 좁고 치밀한 이는 글도 작고 빽빽 하다. 그러나 헤프고 대충 대충 사는 사람의 글씨는 크고 벌어진다. 아마도 마음의 일단이 손끝을 통해서 붓끝을 지나서 종이 위에 전달되는 때문이리라.

 

어떻게 썼건 한가지방법으로, 자기의 마음을 스스럼없이 그대로 박아낸다면 그 글씨는 하나의 틀로 되면서 짜여져서, 그 형이 독특하게 짠 융단 같아서 보기에 아주 좋다. 그 체가 크든 작든 성글든 배든 예외 없이 아름답다. 그래서 그 사람의 외곬으로의 의지를 나타내서 더욱 돋보일 따름이다.


그러나 내가 한글을 처음 접한 해방 후의 내 글씨는 본을 받을 책도 없거니와 좋고 나쁜 것을 재는 잣대조차 없던 때, 있어도 분간할 수 없는 때여서 나름의 틀을 짜봐야 한다. 그래서 나는 이렇게도 써보고 저렇게도 써보느라 아직도 내 체를 마련하지 못했다.


좋은 본을 만들려고 손목을 종이 위에 붙여서 움직이지 않고 써보다가 어떤 때는 아예 손목을 떼고 팔꿈치만 바닥에 붙이고 손은 허공에 띄워서 써보기도 하다가 또 마땅치 않으면 이번에는 새끼손가락을 종이 위에 받치고 써보기도 한다. 그때마다 특유의 글씨체가 되곤 했는데 보는 내가 싫어한 까닭을 아직 알 수 없다.


이것이 좋아 보이면 이것으로 쓰다가 저것이 좋으면 저것으로 쓰다 보니 틀은 헝클어지고 공중에 뜬 체가 되고 말았다. 고집을 부리거나 다르게 흉내 낼 수 없어서 한 가지 필체로서 끌어왔다면 모름지기 내 체가 만들어지고 필적이 나를 말하는 대변도 할 것인데 아직도 그렇지 못하니 언제 바로잡힐지 요원하여 스스로 한심하다.


이렇게 보면 활자화된 컴퓨터가 내겐 대환영일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나야말로 남의 이목을 의식해서 남이 어떻게 생각할까 신경을 쓰느라고 내 체를 못 만들었다. 이것이야말로 나의 성정을 잘 나타내는 것으로 여겨 자못 심각하고 부끄럽다.


내 성정을 지금 고치거나 맞추어서 새로 삶을 꾸릴 수는 없는 노릇, 그래서 예까지 이렇게 됐구나 하는 생각으로 정리해 볼 뿐이다.


잘 쓰려고 할 필요 없이 남이 알아보게 또렷이 쓰되 한결같은 마음으로 쓰면 될 것을 그랬다. 글의 내용은 내 의사이지만 글씨는 내 성정의 그림자인 것 같다. /외통-

'외통프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치  (0) 2008.07.02
역사이해  (0) 2008.07.01
글씨체  (0) 2008.06.30
시험1 광  (0) 2008.06.30
수(繡)와 수(壽)  (0) 2008.06.29
환등기  (0) 2008.06.29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