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것과 큰 것

 

5591.160912.작은 것과 큰 것

 

엄마의 등에 업힌 돌배기 애기에게 오천 원을 쥐여 주었다. 이미 직장을 떠나 출가했으니 만나리라고는 짐작도 못했던 터라. 반가운 나머지 격의 없는 돌발행동으로 이루어졌다. 그러고 그녀는 방을 떠났다. 그로부터 한 참 뒤 또다른 퇴직 출가여직원이 애기를 없고 나타났다. 두 애기는 비슷한 또래였다. 예고 없는 대면에 당황하면서 지갑을 뒤질 수밖에 없었다오천 원짜리가 없다. 그러니 세워 놓고 이웃 동료에게 물어 볼 수도, 은행에 갈 수도 없이 잠시 망설이는 그 순간 번개철럼 스치는 것, 앞서의 오천 원. 별 수 없이 만원을 애기 손에 들려주었다. 그도 나갔다.

 

뒤에 안 일이지만 퇴직여직원들, 그들만의 모임이었다. 미리 알았더라면 오천 원짜리든 만 원짜리든 같은 액수로 마음의 준비를 했을 터인데, 앗 ! 잘못 된 것을 깨닫지만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일이었다.

 

아니나 다를까, 앞서 온 애기엄마가 아까 와는 생판 다른 낯빛으로 다가와서는 애기 손에 들린 오천 원짜리를 낚아채어 내 앞에 내 밀면서 얘는 아직 돈을 모릅니다. 돌려 드립니다.’ 그러고 예의 바르게 물러간다.

 

본의 아닌 내 잘못된 처신의 결과임을 순간 뉘우치지만 다른 어떤 언행도 오히려 더 구차한 내 모습으로 만들 것이고, 그녀 또한 대놓고 자기의 기분을 말 할 입장과 처지가 못 됨을 스스로 알고 있었을 것이기에 지금 이렇게 하는 자기의 생각 안팎을 그대로 들어낼 리 없을 것이라고 까지 내 생각이 미쳤다. 사람차별까지 확장되었을 그녀의 감정을 누룰 수 없어서 되돌려주는 그의 심경은 그대로 칼이 되어  내 가슴에 꽂혔다. 아니였다면 이렇게 되돌리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에 이르러, 그냥 담담히 받아들면서 녀석 훌륭하네!’ 얼버무리는 내 손은 떨리지만 몸은 땅에 얼어붙었다.

 

40년 전의 일이다. 따로 불러 변명의 기회를 마련하자니 그가 내색을 감춘다면 오히려 내가 무안할 것이고 그렇다고 여럿 있는 데서 내 행동을 변명하자니 더욱 우셋거리가 될 것이기에 그냥 내 몫으로 묻어 두기로 한 그 때였다.

 

오늘에 와서, 지난 이 일이  털어버릴 수 없는 앙금이 되어 끈적이고 있다. 가장 작은 일상이 바위의 무게로 짓눌러 댄다. 그러나 어쩌랴! 물리적 한계를 탈피한 영의 세계에선 이 모든 것이 풀리고 밝혀지리라고 뇌고 뇐다. /외통-

 

'외통프리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논어유감  (0) 2019.08.23
외통프리즘 찾기  (0) 2017.02.26
작은 것과 큰 것  (0) 2016.09.12
동심광복童心光復  (0) 2015.08.18
한반도  (0) 2011.09.05
선조들의 지혜  (2) 2010.09.20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