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찾기( 아래 목록 크릭 또는 왼쪽 분류목록 클릭)

외통궤적 외통인생 외통넋두리 외통프리즘 외통묵상 외통나들이 외통논어
외통인생론노트 외통역인생론 시두례 글두레 고사성어 탈무드 질병과 건강
생로병사비밀 회화그림 사진그래픽 조각조형 음악소리 자연경관 자연현상
영상종합 마술요술 연예체육 사적跡蹟迹 일반자료 생활 컴퓨터

외통의 꿈속나들이 3

/ 율곡선생의 금강산 답사기1-1


내가 맡아 풀어야 할 온전한 고향땅인데,

그 한 쪽 밖에 보지 못한

내 젊은 날의 고향 머므름이었으니 어쩌랴!

성현의 혼을 빌려 이렇게라도 가 볼밖에. 외통

율곡선생의 금강산 답사기1-1

내가 풍악산을 유람하면서도 게을러 시를 짓지 않았다가, 유람을 마치고 나서, 이제야 들은 것 또는 본 것들을 주워 모아 3천 마디의 말을 구성하였다. 감히 시라고 할 것은 못되고, 다만 몸소 경력한 바를 기록했을 뿐이므로 말이 더러 속되고, 글도 더러 중복되었으니, 보는 이들은 비웃지 말기를 바라는 바이다. /율곡

 

001. 아득한 옛날 천지가 개벽하기     (혼돈미판시 混沌未判時)

002.하늘과 땅의 두 본을 나눌수없었네.(부득분량의不得分兩儀)

003.음과 양이 서로 동하고 고요함이여(음양호동정陰陽互動靜)

004. 그 누가 기틀을 잡았단 말인가    (집능집기기 執能執其機)

005. 만물의 변화는 자국이 안 뵈는 데 (화물불견적化物不見迹)

006. 미묘한 이치는 기이하고 기이해  (묘리기호기 妙理奇乎奇)

007. 하늘과 땅이 열리고 나서야        (건곤기개벽 乾坤旣開闢)

008. 이에 위와 아래가 나누어졌네.     (상하분어사 上下分於斯)

009. 그 중간 만물의 형태 있지만       (중간만물형 中間萬物形)

010. 일체의 이름을 붙이질 못해.        (일체난가명 一切難可名)

011. 물이란 천지의 피가 되었고        (수위천지혈 水爲天地血)

012. 흙이란 천지의 살이 되었네.        (토성천지육 土成天地肉)

013. 흰 뼈가 쌓이고 쌓인 곳에는       (백골소적처 白骨所積處)

014. 저절로 높은 산이 이루어졌으니.   (자성산졸률自成山崒嵂)

015. 맑고 고운 기운이 모인 이 산을   (특종청숙기 特鐘淸淑氣)

016. 이름하여 ‘개골’이라 붙여 놓았네.(명지이개골 名之以皆骨)

/정항교역/외통

'외통나들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통의 꿈속나들이 3 / 율곡선생 답사기2  (0) 2011.12.10
외통의 꿈속나들이 3 / 율곡선생 답사기1-2  (0) 2011.12.09
외통의 꿈속나들이 3 / 율곡선생 답사기1  (0) 2011.12.08
홍콩  (0) 2010.01.02
마카오  (0) 2010.01.02
심천  (0) 2010.01.02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