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찾기( 아래 목록 크릭 또는 왼쪽 분류목록 클릭)

외통궤적 외통인생 외통넋두리 외통프리즘 외통묵상 외통나들이 외통논어
외통인생론노트 외통역인생론 시두례 글두레 고사성어 탈무드 질병과 건강
생로병사비밀 회화그림 사진그래픽 조각조형 음악소리 자연경관 자연현상
영상종합 마술요술 연예체육 사적跡蹟迹 일반자료 생활 컴퓨터

소굴대신(小屈大伸)

당나라 유종원(柳宗元)이  진사 왕참원(王參元)의 집에  화재가 났다는 소식을 듣고 편지를 썼다. "집이 다 탔다는 말을 듣고 처음엔 놀라고 중간에는 의심하다가 나중에는 크게 기뻐하였소. 장차 위로하려다가 외려 축하를 드리오." 불난 집에 부채질하는 것도 아니고 축하가 웬 말인가? 김흥락(金興洛·1827~1899)은 '답조원가(答趙圓可)'에서 "크게 형통하기 전에 조금 굽힘이 있다(以大亨之先有小屈也)"는 의미니, 이번 불행을 장차 크게 형통할 조짐으로 알아 상심을 털고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으라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강희맹(姜希孟·1424~1483)도  당시 골치 아픈 일이 많던  황해도 관찰사로 나가게 된 승지 이경동(李瓊同)에게 사람들이 이번 임명을 좌천이라고 하지만 "성상의 숨은 속뜻에 소굴대신(小屈大伸)의 이치가 담긴 줄은 모른다"고 적었다. 어려운 일을 맡겨 그 처리를 보고 장차 큰일을 맡기려는 깊은 뜻이니 낙심치 말고 더 분발하라는 격려였다.

 

정경세(鄭經世·1563~1633)는  옥당 시절 올린 시무차(時務箚)에서 변방의 중요성을 강조한 뒤 끝 부분에 이렇게 적었다. "전하께서 자신을 굽혀 욕됨을 참는 까닭이 어찌 조금 굽힘으로써 크게 펴고, 잠깐 욕됨을 가지고 오래 영예롭기를 생각함이 아니겠습니까?(殿下之所以屈己忍辱者, 豈不以小屈思所以大伸, 暫辱思所以久榮乎)"

 

소굴대신(小屈大伸),조금 굽혀 크게 편다. 잠욕구영(暫辱久榮),잠깐 욕되고 오래 영예롭다. 조금 굽히고 잠깐 욕됨을 참아야 비로소 큰일을 할 수 있는 경륜과 역량이 깃든다. 세상은 전부 아니면 전무(全無)라며 사생결단하고 싸운다. 너 죽고 나 죽자는 싸움은 어느 한쪽이 죽어도 끝나는 법이 없다. 남북의 다툼도 여야의 싸움도 대신(大伸)의 의욕만 넘치지 소굴(小屈)의 물러섬이 없다. 한번 물러서면 완전히 지는 것으로 아는 대통령, 너도 한번 당해보라며 오기만 키우는 야당, 임명자의 당부에도 뜻을 꺾지 않는 장관. 굽혀야 뻗고 물러서야 내달으며 양보할 때 더 얻는 소굴대신의 이치는 아무도 돌아보지 않는다. 국민의 삶의 질만 나날이 팍팍하다.//정민;한양대 교수·고전문학 /조선일보

 

⇨ 세설신어 목록(世說新語索引表)

'고사성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저한송(澗底寒松)  (0) 2015.08.26
삼복사온(三復四溫)  (0) 2015.08.25
소굴대신(小屈大伸)  (0) 2015.08.24
성사원방(省事遠謗)  (0) 2015.08.23
난진방선(亂眞妨善)  (0) 2015.08.22
완이이소(莞爾而笑)  (0) 2015.08.21
Posted by 외통

댓글을 달아 주세요